뉴질랜드, 어떤나라 일까요?

뉴질랜드는 위도 34도와 47도 사이에 위치한 남태평양 상의 섬나라로 전국토의 면적이 270,534평방 킬로미터(한국의 2.7배)입니다. 북섬(115,777평방 킬로미터)과 남섬(151,215 평방 킬로미터), 스튜어트 섬(1,746 평방 킬로미터)과 채텀 섬(963 평방 킬로미터) 그리고 기타 도서(833 평방 킬로미터)로 나뉘어져 있는데, 북섬과 남섬 사이에 쿡 해협이 있습니다. 환태평양 조산대의 일부분을 이루는 북섬은 화산 지형이 많고 중앙부는 활화산이 있는 지열지대로 온천과 간헐천이 많습니다. 인구는 약 420여 만명이고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영연방 국가입니다.

뉴질랜드는 남반구에 위치하고 호주의 남동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쪽으로는 타즈만해, 그리고 동쪽으로는 태평양해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또한 남반구에 위치하여 한국과는 기후가 정반대입니다. 연평균 기온은 남섬이 10°C, 북섬이 15°C입니다. 해양성 기후로 온난하여 남섬의 중부 내륙 지방을 제외하고는 혹한이나 혹서는 없습니다. 북섬은 남섬보다 따뜻하며 여름에 아열대성 기후를 보이고  대체로 건조하고 겨울에는 비가 자주 많이 오며, 북섬 중부 산악지대를 제외하고는 영하로 온도가 떨어지는 경우는 없습니다. 남섬의 서쪽 사면은 편서풍의 영향으로 다우지대이며 동쪽 사면은 건조하고, 여름은 12월 ~ 2월이며 평균 기온은 20°C ~ 28°C 이고, 겨울은 6월 ~ 8월로 평균 기온은 10°C ~ 15°C이다. 특히 여름에는 태양빛이 강렬하므로 한낮에는 직사 광선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7월~9월까지는 우기로서 1년중 가장 많은 비가 내리나 폭우가 오는 경우는 드물어 여행에 큰 무리는 없습니다. 오클랜드를 기준으로 여름철 최고 기온은 약 25°C, 최저 기온은 5°C정도입니다.

뉴질랜드는 하루동안 사계절이 모두 나타난다고 할만큼 기온의 차가 심합니다. 따라서 한 여름이라도 여행하려면 점퍼나 긴바지가 필수입니다. 북섬은 화산으로 이루어져 있어 남섬보다 조금 더 따뜻하며, 남섬은 남극에 가까워 북섬보다 좀 더 추운 날씨입니다.

뉴질랜드 시간은 그리니치 시간보다 12시간 빠릅니다. 그러므로 한국보다 3시간 빠릅니다. 그러나 10월 첫째 주 일요일부터 다음해 3월 셋째 주 일요일까지는 Summer Time제도가 실시되어 한국과 시간차가 4시간 나게 됩니다.

뉴질랜드 역사

뉴질랜드 초기의 역사는 불 분명하나, 950년경 타히티 출신 쿠페(Kupe)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여 아오테아로아(Aotearoa)라고 불렀다고 전해집니다. 아오테아로아는 마오리 말로 “긴 흰구름의 나라”라는 뜻입니다. 그 후 1000년 경부터 폴리네시안이 이주해 원주민이 되었고, 공식적으로 뉴질랜드를 처음 발견한 사람은 네델란드인 아벨 타스만인데, 그는 1642년 뉴질랜드 남섬의 북단 근처에 도착하여 그의 고향인 질랜드(Zealand)의 이름을 따서 노바 질란드(Nieuw Zealand : 새로운 질란드)라 명명했는데 이것이 영어로 New Zealand 입니다.

기록상 두번째로 뉴질랜드에 도착한 유럽인은 영국인 탐험가 제임스 쿡으로 그는 1769년 Endeavour호를 타고 가다가 북섬의 동해안을 발견하였습니다. 그는 1777년까지 3차례의 뉴질랜드 탐험을 하고 남,북섬 지도자와 원주민들의 생활을 유럽에 보고했고, 그 후 유럽인들이 이곳에 이주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유럽인들은 주로 카우리 나무 벌목이나 물개 사냥, 고래 사냥을 하거나 선교를 목적으로 이주 하였습니다. 그러나 유럽 이주민과 원주민 사이에 분쟁이 일어나고 원주민들 간에도 마찰이 많아서 총기 소지인 식민지화를 위해 윌리암 홉슨을 파견하여 영국 왕실과 500명의 마오리 추장들과 조약을 맺게 하였는데 이것이 와이탕이 조약입니다. 이 와이탕이 조약은 1840년에 이루어져서 뉴질랜드 국가 창립의 기초가 되었습니다.

뉴질랜드 정치

뉴질랜드이 정치 체제는 입헌군주제이며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가 국가의 원수입니다. 국민 선거를 통한 단원제 하원 국회를 바탕으로 정부가 구성되며 의회에서 선출된 수상이 내각을 구성하여 국가를 운영하므로 실질적인 독립국가입니다. 중도 우파인 국민당(National Party)가 중도 좌파인 노동당(Labour Party)이 주요 2대 정당입니다. 1893년 세계 최초로 여성에게 선거권을 부여하고 1919년 여성에게 피선거권을 부여한 뉴질랜드는 현재 여왕과 1999년 부터 2008년 수상이 여성이라는 사실에서 보여지듯이 여성의 권리가 상당히 앞서 있습니다.

뉴질랜드인 생활방식

뉴질랜드에는 마오리 문화와 유럽문화가 섞여 있습니다. 파케아(마오리어로 유럽인)는 핵가족이나 독신 생활을 선화하고 마오리와 폴리네시안은 대가족 제도를 지키면서 삽니다. 요즘은 젊은이들이 점점 결혼보다는 파트너쉽(결혼하지 않고 그냥 친구처럼 부부처럼 사는 관계)을 원하고, 그것을 사회적으로 인정해 줍니다. 결혼전에 먼저 살아보고 오랫동안 함께 살아갈 확신이 섰을 때나 결혼하고 싶다는 편리한 생각을 실천하고 사는 사람들 입니다. 대부분 문화적 배경이나 성, 종교, 결혼 여부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이 평등하게 대접받고 살아갑니다. 뉴질랜드 사람들은 자유 분방하고 캐주얼해서 처음부터 상대방의 이름(First Name)을 흔히 부릅니다. 물론, 격식을 따지거나 친해지기 전까지는 Mr, Miss, Mrs의 경칭을 사용하여 여성의 결혼 여부와 상관없이 사용되는 Ms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화와 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 아침 10시30분 정도에 모닝티를 마시면서 이야기하고 오후 3시 정도에는 애프터눈 티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즐깁니다. 티에 우유를 타는 White Tea를 마시기도 합니다.

인구

1961년 3월경에 발표된 인구센서스에 따르면, 유럽 출신의 백인이 92%로 주민의 대다수를 차지하였고 마오리 인구는 7%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중국과 인도, 퍼시픽으로부터 이주한 소수민족들의 역사가 길어지면서 “뉴질랜드인”이라는 단어가 의미하는 것과 이를 가리키는 인종에 변화가 찾아 왔습니다. 2006년부터 현재까지 자신을 “뉴질랜더”로 정의하는 인구 중 77%만이 유럽출신의 백인이었으며, 마오리 15%, 퍼시픽7%, 아시안10%로 나타났습니다.  1986년 통계청은 앞으로 2006년까지 아시안 인구가 16%로 늘어나 마오리 인구와 동일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고, 반면 유럽인구는 70%로 내려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와이카토 대학의 Tahu Kukutai 통계학 박사는 “이대로 뉴질랜드의 인구의 인종분포가 다양해지면 소수민족의 입지가 커지게 되고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인종차별의 약화를 불러와 유럽중심의 체제가 무너지고 순수한 의미의 민주주의 국가로 발돋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통화와 환전

뉴질랜드 달러는 보통 NZ$ 라고 표기하며 동전에는 5C, 10C, 20C, 50C, $1, $2짜리가 있으며, 지폐는 $5, $10, $20, $50, $100짜리가 있습니다. 이중에서 $50와 $100는 잘 사용 되지 않는 큰돈입니다. 한때 USD와 1:1정도의 통화가치가 그린피스를 중심으로 한 미국의 핵잠수함 파견 반대운동으로 인해 미국의 보이지 않는 경제압박으로 현재는 USD의 3분의 2정도의 가치 밖에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호텔이나 은행 등의 공공기관 외에는 USD가 잘 통하지 않으므로 반드시 뉴질랜드 달러로 환전을 해야 합니다. 쇼핑 할때나 물건을 구입할 때는 웬만한 카드는 모두 통용되고, 환차손이 생길 수 있으므로 카드구입이 유리합니다.

은행

은행은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9시~4시30분까지 열고 주말에는 쉽니다. 한국을 떠나기 전에 뉴질랜드 은행 구좌를 개설하면 직접 뉴질랜드 구좌로 대체가 가능합니다. 한국을 떠나기 전에 뉴질랜드 구좌가 없다면 뉴질랜드 여행자 수표를 사서, 도착한 후 구좌를 개설하면 되는데 많은 액수의 현금을 가지고 다니는 것보다 안전합니다. 수표구좌, 예금구좌, 자동 현금지급카드, 적금, 환전등의 다양한 상품이 가능합니다.

쇼핑

가게들은 월요일에서 목요일까지는 오전9시~5시30분까지 영업을 하며, 금요일에는 밤9시까지 문을 엽니다. 슈퍼마켓이나 큰 상점은 더 늦게까지 문을 여는 곳이 있으며, 대도시나 관광지의 쇼핑센터는 토요일 하루종일과 일요일에 문을 여는 곳도 있습니다. 의류와 야외 활동복, 용구, 공예품, 세계 여러나라의 음식점 등의 다양한 상품을 제공합니다. 환차손 등을 고려하여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 체험물가는 한국보다 교통비가 비싼편이며 농산물의 가격은 한국보다 저렴하고 품질이 좋은 편입니다. 
  • Day Tripper 는 당일내 언제 어디서든지 탑승 및 하차가 가능하여 관광객이 이용하기 편리합니다.
  • 맥도날드, 버거킹의 햄버거는 일인당 약 $10~$13 정도로 감자칩과 음료를 포함하여 먹을수 있으며, 일반 식당에서의 음식값은 일인당 약 $10~$20 정도입니다.

전압

전압은 230/240V이며 50Hz를 사용합니다.  플러그는 이웃나라 호주와 같은 3핀 방식이고, 우리나라와는 반대로 스위치를 내려야 불이 들어옵니다. 비디오 충전기를 사용하고자 할때는 미리 준비하여야 합니다.